Skip to content

오르시아 리뷰, ‘착용감’과 ‘티아라’에 대한 솔직 후기

"너무 잘 골랐잖아" 오르시아 리얼 후기

고객님들의 오르시아 리뷰 두번째 이야기. 이번 후기 테마는 ‘착용감’과 ‘티아라’입니다. 두가지 이야기 외에도 실제 오르시아 청담 하우스를 방문했을 때 가졌던 느낌, 담당 매니저님과의 경험담도 리얼하게 남겨주셨는데요. 얼마 전 오르시아와 함께한 고객님 두 분의 숨김없는 리뷰를 공유해 드립니다.

“착용하는 느낌이 달라요.”​

연애 1년차 종로에서 나눴던 커플링 이후 거의 6-7년 만에 새로 맞추셨다는 고객님. 정해진 디자인보다는 특별한 느낌의 웨딩밴드를 원하셨다고 해요. 아래는 남겨주신 리뷰 글 중 일부입니다.

얼마 전 알면 보이는 착용감 좋은 반지의 비밀 를 공유(?)해 드렸습니다. 반지를 고를 때 디자인도 중요하지만, 정말 중요한 건 사이즈와 바로 이 착용감입니다. 내용을 보면 오르시아의 반지(웨딩밴드)가 왜 착용감이 좋은지 알 수 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

얼마 전 알면 보이는 착용감 좋은 반지의 비밀 를 공유(?)해 드렸습니다. 반지를 고를 때 디자인도 중요하지만, 정말 중요한 건 사이즈와 바로 이 착용감입니다. 내용을 보면 오르시아의 반지(웨딩밴드)가 왜 착용감이 좋은지 알 수 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 ​

하*수, 이*원 님이 말하는

오르시아 상담 TIP ​

1.홈페이지에서 원하시는 디자인을 캡쳐해 가시면 상담을 좀 더 수월하게 받으실 수 있어요.

2.오르시아는 사후관리로 컬러변경이 가능하기에 컬러 보단 디자인에 집중해서 상담 받으시면 더 좋을 것 같아요.

3.수령시 문앞에서 반지 자랑샷은 필수에요 ! 꼭 찍으세요 !

>>고객 후기 보러 가기

“너무 잘 골랐잖아!”

만나는 동안 커플링같은 반지 한 번 맞춰 본 적 없으셨다는 예비 신부 이*례님과 예비 신랑 송*혁님. 두 분의 인생 첫 커플반지를 맞추기 위해 오르시아를 방문해 주셨습니다. 이야기를 듣고 영광스럽다는 생각과 동시에 더 많은 정성을 쏟아야 겠다는 사명감까지 들었습니다. 다시 한 번 결혼을 축하드리며, 오르시아를 믿고 선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특히, 리뷰에서 ‘티아라’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해주셨는데요. 아래는 실제 남겨주신 리뷰 글의 일부입니다.

송*혁, 이*례님이 공유해 주신 티아라, 스튜디오 촬영 사진

>>고객 후기 보러 가기

미스코리아 티아라

= 오르시아 작품 ​

오르시아와 함께한 고객님들은 대부분 알지만, 오르시아를 모르거나 이제 막 아신 분들은 알지 못하는 사실 하나. 오르시아는 매년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의 티아라를 디자인, 제작하며 대한민국 미의 기준을 세우는 일에 일조하고 있습니다. 오르시아 청담 하우스에 수많은 티아라가 준비되어 있는 이유도 바로 티아라에 대한 오래 경험과 조예에서 기인합니다. ​

웨딩밴드도 중요하지만, 웨딩 티아라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아래 글도 참고해 보세요. 실제 오르시아 매장에 방문한 예비 신부님들의 티아라 선택 루틴과 손수 티아라를 만드는 주얼리 디자이너가 알려주는 웨딩 티아라 종류들입니다.

>>주얼리 디자이너가 말하는 웨딩 티아라 선택 가이드

>>신부들이 웨딩 티아라 고르는 실제 과정, 방법


관련 글

오르시아 웨딩밴드 리뷰 모아보기 (2023.09)
웨딩밴드 커스텀, 실제로 어디까지 가능할까? (6가지)
오르시아, 2023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진·선·미 티아라 왕관 제작
착용감 좋은 반지의 비밀 6가지


인기 글 보기

결혼 예물반지 고를 때 '제작 방식' 확인해보세요. (단조와 주조)

결혼 예물반지 고를 때 '제작 방식' 확인해보세요. (단조와 주조)

크게 '단조'와 '주조'로 나뉘는 웨딩밴드의 두가지 제작 방식에 대해 설명드리겠습니다.
다이아몬드 반지 리세팅 비용과 기준, 절차 안내(결혼반지 등)

다이아몬드 반지 리세팅 비용과 기준, 절차 안내(결혼반지 등)

오르시아 리세팅을 통해 여러분들의 추억을 재탄생시켜 보세요.
지젤(Giselle), 발레리나를 담은 웨딩밴드

지젤(Giselle), 발레리나를 담은 웨딩밴드

발레리나&발레리노의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움직임이 담긴 웨딩밴드 '지젤(Giselle)'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