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지젤(Giselle), 발레리나를 담은 웨딩밴드

발레리나&발레리노의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움직임이 담긴 웨딩밴드 '지젤(Giselle)'의 이야기

겉으로 보이게는 모두 비슷한 웨딩밴드로 보입니다.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듣기 전까지는 말이죠. 오르시아는 이 작은 반지 하나에 우주만큼 큰 이야기를 담아냅니다. 발레리나&발레리노의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움직임이 담긴 유일한 웨딩밴드, ‘지젤’(Giselle by 오르시아)에는 이런 의미와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1. 웨딩밴드 ‘지젤’ (Giselle by 오르시아)

발레리나의 우아함 + 영원한 사랑

웨딩밴드 ‘지젤'(Giselle by 오르시아)은 고전 발레의 교과서, 작품 ‘지젤’에서 영감을 받은 웨딩밴드입니다. 발레리나&발레리노의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움직임을 고스란히 담은 작품. 의미는 ‘영원한 사랑’입니다. 현실에서 넘을 수 없었던 신분의 장벽, 그리고 뒤늦게 깨닫게 된 진실하고 영원한 사랑의 의미. 두 주인공의 러브 스토리는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와 예비 신랑에게 사랑이라는 감정이 생에 있어 얼마나 소중한지,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또 앞으로 어떤 태도로 임해야 하는지를 마음으로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2. Why 지젤?

처음부터 ‘지젤’을 형상화하고자 했던 건 아닙니다. 모티브의 시작은 발레리나의 발끝을 완전히 세우는 동작 ‘뿌엥뜨’ (pointe) 자세였죠. 이 자세는 낭만주의 발레에서 탄생되었습니다. 인체 굴곡의 아름다움을 가장 아름답게 표현합니다. 우리는 자연스레 낭만주의 발레를 대표하는 ‘지젤’에 주목했습니다. 19세기 낭만발레를 현 시대에 비유하자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멜로드라마 그 이상이었습니다.

이런 점을 살펴봤을 때, 오르시아와 발레, 특히 지젤과의 만남은 필연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시대를 뛰어넘어 큰 주목을 받고 있는 러브 스토리를 약속&사랑의 상징인 웨딩밴드로 형상화하는 일. 오르시아가 가장 잘하고, 오르시아만이 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아래 순수하지만 아픈, 우리에게 깊은 울림을 주는 지젤의 풀스토리를 확인해보세요.

ⒸWill Brenner – Columbus

3. 지젤 이야기

1800년대 프랑스 파리. 한 오페라 극장에서 발레 작품이 막을 내립니다. 극장 밖으로까지 터져 나온 큰 박수와 환호 소리. 출연 배우들이 일약 스타덤에 오르는 등 큰 이슈를 만들어 냅니다. 바로, 낭만 발레의 정수로 불리는 ’지젤‘의 첫 공연 이야기입니다.

19세기 프랑스에서는 낭만주의 바람이 거세게 불었습니다. 프랑스 혁명, 산업 혁명과 같은 큰 사건들이 연이어 터지던 시기였죠. 시민들의 살림살이는 갈수록 어려워졌습니다. 이때 낭만주의와 발레의 만남은 일종의 탈출구 같은 존재. 사람들이 갈망하던 ‘환상’을 그대로 투영해 줬던 덕분입니다.

그중에서도 지젤은 땅과 하늘, 남과 여, 신분 초월, 삶과 죽음 등을 서정적이고 드라마틱 하게 표현했습니다. 그야말로 사람들이 열광할 수밖에 없는 콘텐츠였습니다. 과거 귀족 문화였던 발레가 대중화된 것도 이때 지젤의 역할이 큽니다.

(scene_1)

포도 축제가 한창인 강변의 숲속 한 시골 마을. 마을에는 활발하고 명랑한 아가씨 지젤과 신분을 숨긴 젊은 귀족 알베르가 살고 있었죠. 둘은 사랑에 빠지게 되는데, 어린 시절부터 지젤을 흠모해 온 일라리옹은 마음이 불안해집니다. 이내 알베르의 정체를 알게 되고, 그 사실을 마을 사람들에게 알립니다.

(scene_2)

마침 사냥을 하러 시골 마을에 들른 귀족 일행. 그 사이 과거 알베르와 약혼을 했던 바틸드 공주도 보입니다. 마주한 자리에서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지젤. 큰 충격에 알베르의 칼로 자살을 시도하지만, 일라리옹이 말려 실패하는 지젤. 원래 심장이 약했던 지젤은 충격이 커 그 자리에서 심장마비로 세상을 등집니다.

(scene_3)

지젤은 죽어 전설의 윌리가 됩니다. 윌리들의 여왕 미르타는 모든 윌리들을 불러 새로운 윌리인 지젤을 맞는 의식을 준비하는데, 그때 슬픔에 잠긴 일라리옹이 지젤의 무덤을 찾아옵니다. 이 장면을 목격한 미르타는 윌리들에게 저주를 걸어 죽을 때까지 춤을 추게 할 것을 명하고 일라리옹은 그렇게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scene_4)

이어 지젤에게 사과하기 위해 무덤에 찾아온 알베르. 미르타는 지젤에게 직접 알베르에게 저주를 걸어 그가 지쳐 죽을 때까지 춤을 추게 하도록 명합니다. 죽은 뒤에도 계속 알베르를 사랑했던 지젤. 미르타의 명령에도 불구하고 알베르를 보호하려 노력합니다. 그렇게 지젤은 미르타와 윌리들에 맞서게 되고 시간이 지체되며 새벽이 밝아 옵니다. 미르타와 윌리들은 자리를 떠나고 연인 알베르의 생명을 지킴과 동시에 알베르와의 숭고한 사랑까지 지키게 됩니다.

오르시아 x 지젤

4.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지젤

지젤의 배경의 숲속 마을. 그래서인지 유독 ‘꽃’이 자주 등장합니다. 이 꽃들에는 나름의 깊은 의미가 숨겨져 있는데요. 알고 나면 왜 그 꽃들이 등장하는지 명작의 디테일이 느껴지는 대목입니다. 웨딩밴드 지젤과 함께하기 좋은 꽃들이기도 하니 참고하세요.

데이지

: 스토리 초반 지젤이 꽃잎을 떼며 사랑 점을 칠 때 사용하는 꽃. 순수한 사랑을 의미.

로즈메리

: 알베르를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지젤 앞에서 미르타가 든 꽃. 사랑과 죽음을 동시에 의미.

백합

: 알베르가 지젤의 무덤을 찾을 때 들고 간 꽃. 다시, 순수한 사랑을 의미.

5. 오르시아 x 지젤(Giselle)

지젤은 발레리나들 사이에서 누구나 도전하고 싶은 꿈의 무대로 꼽힙니다. 탄탄한 기본기는 물론, 화려한 기교, 다채로운 표정, 역동적인 몸동작, 특히 마임 동작까지 다방면에서 탁월한 역량을 갖춰야 소화 가능한 배역이기 때문입니다. 오르시아가 고전 발레의 교과서이자 발레리나의 꿈의 무대를 반지에 담고자 했던 소망은 이 사실을 알기 시작한 시점부터 피어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웨딩밴드란 일생일대의 가장 소중하고 아름다운 이벤트를 기억하고 약속하는 중요한 징표니까요.

오르시아 웨딩밴드 지젤은 이런 영감을 디자인 라인 충분히 담아냈습니다. 그래서 ‘지젤 라인(Giselle Line)’의 원리와 특성을 주얼리 디자인에 그대로 재현하는데 주력했습니다. 웨딩밴드 지젤은 발레리나의 목에서 어깨로 거쳐 팔로 이어지는 여성 특유의 아름다움을 상징합니다. 남성밴드는 신분을 숨긴 귀족 알베르 백작에서 모티브를 얻어 수수하면서도 심플한, 기품있는 디자인을 구현했습니다.

6. 웨딩밴드 ‘지젤’ 자세히 보기

Point.1 윌리들의 군무를 모티브로 한 반지 실루엣

지젤, 윌리

Point.2 *’파드되’에서 영감받는 커플링의 형태

디젤, 파드되

측면 멜리다이아몬드는 블루, 블랙 등으로 변경 가능

* 2인무, 두사람이 추는 느림춤

Point.3 발레리나의 에티튜드 자세를 형상화 한 측면

지젤, 디자인

곡선미, 긴장감을 표현한 표면의 곡면

지젤(Giselle) by ORSIA

지젤, 웨딩밴드, 오르시아

오르시아 지젤(W) 자세히 보기 >

오르시아 지젤(M) 자세히 보기>

인기 글 보기

결혼 예물반지 고를 때 '제작 방식' 확인해보세요. (단조와 주조)

결혼 예물반지 고를 때 '제작 방식' 확인해보세요. (단조와 주조)

크게 '단조'와 '주조'로 나뉘는 웨딩밴드의 두가지 제작 방식에 대해 설명드리겠습니다.
다이아몬드 반지 리세팅 비용과 기준, 절차 안내(결혼반지 등)

다이아몬드 반지 리세팅 비용과 기준, 절차 안내(결혼반지 등)

오르시아 리세팅을 통해 여러분들의 추억을 재탄생시켜 보세요.
지젤(Giselle), 발레리나를 담은 웨딩밴드

지젤(Giselle), 발레리나를 담은 웨딩밴드

발레리나&발레리노의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움직임이 담긴 웨딩밴드 '지젤(Giselle)'의 이야기